티스토리 뷰

조의연 판사 알고보니 박유천 성폭행 고소女 사건도 맡아?






이재용 삼성부회장 영장을 기각한 조의연 판사에 관심이 계속해서 쏟아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조 판사가 과거 박유천 성폭행 사건 영장실질심사도 맡은 이력이 있어 눈길을 끈다. 


조의연 판사는 지난해 8월 연예인 박유천의 성폭행 사건 영장을 심사했다.







당시 경찰은 박유천을 첫 번째로 고소했던 여성 A 씨와 그녀의 사촌 오빠를 무고와 공갈혐의로 구속한 상태였고 


조의연 부장판사는 이들에 대해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 내지 도망의 염려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조 판사는 18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영장심사에 대해서는 기각했다.


그는 "범죄혐의에 대한 소명 정도와 사실 관계 등에 대해 다툴 여지가 있어 구속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영장 기각 이유를 밝혔다.


※ download & Next Menu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