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누워있는 할머니에게 음식을 떠먹이는 사진에 


반기문 전 총장만 턱받이를 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종혁 JTBC 앵커가 "코스프레는 이제 그만"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누워있는 할머니에게 음식을 떠먹이는 사진에 


반기문 전 총장만 턱받이를 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종혁 JTBC 앵커가 "코스프레는 이제 그만"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16일 방송된 JTBC <뉴스현장>에서는 김종혁 앵커가 출연해 국내 이슈에 대한 뉴스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종혁 앵커는 '16일의 한마디' 코너에서 '반기문 턱받이' 사건을 소개하며 

"'코스프레는 이제 그만'이라는 한마디를 하려고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충북 음성 꽃동네에서 누워있는 할머니에게 


음식을 떠먹여 주는 사진이 논란이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할머니가 아니라 반기문 전 총장이 턱받이를 하고 있는 것도 우습고, 누워서 음식을 먹다 기도가 막힐 수도 있다"고 전했다.



반 전 총장측의 '하라는 대로 했을 뿐이다'라는 해명에 김 앵커는 


"정치에는 쇼적인 요소가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다른 건 몰라도 고아원과 요양원의 


사회적 약자들을 내세워 자신의 자애심을 홍보하는 것은 그만하길 바란다"라며 


'반기문 턱받이' 사건을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반 전 총장 뿐 아니라 모든 대선주자 모두에게 부탁드린다. 


코스프레 대신 고통스런 서민들과 일자리 없는 


젊은이들을 위한 대안을 제시해 주길 바란다"고 마무리했다.



※ download & Next Menu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