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국회의 탄핵소추안 가결로 직무가 정지된 박근혜 대통령이 측근들에게 


억울함을 표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최근 측근들을 만나 


"최순실 씨는 내 시녀 같았던 사람"이라며 


"그런 사람 하나 때문에 나라가 이렇게 됐다"는 


말을 했다고 10일 보도했다.





 

박 대통령은 측근 인사들에게 "(탄핵 정국에) 흔들리지 말고 


각자 맡은 일을 잘 챙기라"고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박 대통령은 탄핵안이 가결된 9일 "(최 씨 때문에) 국정과제의 진정성까지 의심받게 돼 안타깝다"며 


억울함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녀’란 표현의 적절성 여부를 떠나서, 그가 나라를 뒤흔들게 놔둔 것이 


대통령의 잘못이라는 데 인식이 결여된 것으로 의심되는 반응이다.




 

한편 박 대통령은 직무정지 후 당분간 관저에 머무르며 약해진 심신을 추스르고 


특별검사 수사와 헌법재판소 탄핵 절차에 대비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 download & Next Menu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1 2 3 4 5 6 7 8 9 ... 5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