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총풍 사건이란??


1997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의 비선조직으로 활동하던 오정은·한성기·장석중 3명이 이 후보의 지지율을 높이기 위해 북한 측에 대선 직전 휴전선에서 무력시위를 해달라고 요청한 사건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 회고록을 근거로 


더불어민주당에 공세를 펴고있는 새누리당을 향해 


과거 '총풍' 사건을 들며 "염치가 없다"고 16일 비판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 "국민 누구나 2007년 UN 인권결의안 기권의 진실을 물을 수 있지만 


새누리당은 그러면 안된다. 


국민은 판문점 총질을 사주한 총풍 사건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총풍사건은 1997년 대통령선거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측 지지율을 높이기 위해 청와대 관계자가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 측에 휴전선 인근에서 무력시위를 해달라고 청탁한 사건이다. 


이 사건 관계자 3명은 유죄 판결을 받았다. 


박 시장은 1997년 '안기부 총풍사건'을 보도한 이상호 전 MBC 기자의 리포트(youtu.be/eNKmnEmFj_k)를 링크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당신(새누리당)들은 그렇게 해선 안된다. 


그것이 염치이자 하루 하루를 죽지 못해서 산다는 국민들에 대한 예의"라고 비판했다.


또 철도 장기파업, 삼성·현대차 리콜사태, 미르재단 의혹 등 


산적한 현안을 열거하며 "대한민국이 아프다. 국민의 삶이 위태롭다. 


먼저 '청와대만이 아는 대답'을 들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 download & Next Menu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