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불후의 명곡' 그룹 바이브의 멤버 류재현이 억울함을 토로했다. 


23일 오후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친구와 함께하는 여름이야기 특집이 그려진다. 


방송에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류재현은 


"바이브가 윤민수와 신용재인 줄 아는 분들이 많다. 




꼭 방송에서 말하고 싶었는데, 바로 내가 바이브의 멤버다"라고 전했다. 




이날 바이브는 사랑과 평화의 '울고 싶어라'를 선곡해 전설적인 지휘자 윤학원, 


대규모 합창단과 함께 무대와 전 객석 곳곳을 활용해 풍성한 하모니를 연출하는 


이른바'공간음악'을 선보여, 웅장하고 깊이 있는 음악으로 관객을 압도하며 감탄과 감동을 자아냈다. 




윤민수는 그동안 불후에서 수차례 화제의 우승 무대를 탄생시킨 것은 물론, 


지난 2014년 방송된 '이선희 특집'에서 신용재와 함께 부른 



'인연'으로 불후 사상 최초 장기간 10개 음원 차트에서 


모두 1위를 장악하며 큰 화제를 모은 바, 


이날 바이브 완전체로 첫 출연해 더욱 기대를 모으며 


역대급 무대의 탄생을 예고했다는 후문이다. 


※ download & Next Menu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