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부산 이어 울산서도 '가스 냄새' 신고 잇따라..당국 "확인 중"


부산과 울산에서 '가스 냄새, 악취가 난다'는 신고가 잇달아 들어와 당국이 확인에 나섰다.




울산시소방본부는 23일 오후 2시22분부터 1시간 가량 "가스 냄새가 심하게 난다", 


"악취가 나서 머리가 아플 정도다" 등의 신고 전화를 약 20건 접수했다고 밝혔다.




신고지역은 신정동, 달동, 야음동, 선암동 등 남구 지역에 집중됐으며 이 지역은 석유화학공단과 가깝다.




이에 따라 소방당국이 석유화학공단에서 가스 누출 여부를 확인하고 


신고지역에서 가스 농도 등을 측정했으나 별다른 이상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울산시 소방본부 관계자는 "가스 누출 사례 등은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혹시 이상이 있는지 다시 점검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 21일 부산에서도 가스 냄새 신고가 잇따르며 '지진 전조 현상', '미군이 탄저균 실험을 한 것' 


등의 추측성 소문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확산된 바 있다. 


그러나 부산시는 가스 냄새의 정확한 원인을 아직 찾아내지 못하고 있다.


※ download & Next Menu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