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 수지, 시작도 전에 깊은 악연 '어쩌나'


김우빈과 수지의 과거사가 공개됐다.


7월 7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2회(극본 이경희/연출 박현석 차영훈)에서 신준영(김우빈 분)과 노을(배수지 분)의 학창시절 이야기가 그려졌다.




과거 노을은 어려운 집안 형편에도 남들에게 퍼주고 도울 줄 아는 '오지랖 넓은' 학생이었다. 홀어머니 밑에서 자란 신준영은 스타검사 최현준(유오성 분)이 자신의 아버지라는 비밀을 알고 어머니의 소원대로 검사가 되기 위해 공부에만 매진했다.





노을은 여학생들의 관심을 무시하는 신준영을 찾아갔다. 절친 나리가 신준영에게 차이고 식음을 전폐해 이를 따지기 위해 찾아간 것이었다. 신준영은 그런 노을을 무시했다. 그러나 알고보니 노을은 신준영을 오래전부터 좋아했었고 신준영이 다른 여학생과 있는 모습에 고백을 포기했던 상황.


과거를 회상하며 씁쓸해 하던 노을은 아버지(이원종 분)를 보고 반가운 마음에 미소 지었지만 눈 앞에서 윤정은(임주은 분)이 아버지를 치고 달아나는 모습을 목격, 충격에 빠졌다.




윤정은의 아버지 윤성호(정동환 분)는 최현준에게 전화해 "딸이 사고를 쳤다.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노을은 아버지를 친 범인이 자수했다는 소식에 경찰서를 찾아갔지만 자수한 사람은 어떤 남자였다. 노을은 "이 사람 아니다. 우리 아빠 친 사람은 여자였다"며 분노했다.


신준영은 최현준을 찾아가 "내 꿈도 검사다"며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건넸다. 최현준은 "학생 부모님이 부럽다. 나중에 내 후배로 꼭 다시 보자"며 신준영을 칭찬했다.





그 사이 노을은 검찰청을 찾아가 최현준의 차에 손을 댔다. 최현준을 만난 노을은 "우리 아빠 뺑소니 수사 이렇게 끝내시면 안된다. 아직 범인이 안 잡혔다. 자수한 아저씨는 범인이 아니다. 경찰이 최현준 부장검사님이 개입하고 모든게 달라졌다고 했다. 뒤에 대단한 힘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고 말했다.





최현준은 그런 노을에게 "삼류소설이다. 내가 한가한 사람이 아니다"며 노을을 피했다. 이에 노을은 "내가 어디 사는지, 어디서 왔는지 말한 적 없다. 내가 누군지 알고 피한거 아니냐. 검사님이 범인 빼돌리고 조작한거 맞냐"고 따졌다. 최현준은 끝까지 노을을 무시했다.


※ download & Next Menu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