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서울 강남경찰서 여청과장이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무혐의 처분 보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강남경찰서 여청과장은 7일 엑스포츠뉴스에 “박유천 사건은 아직 수사 중이고, 


혐의 유무에 대해 결정된 바가 없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후 SBS는 경찰이 4명의 여성에게 피소된 박유천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리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유천을 첫 번째로 고소했다 취소한 A씨와 그의 남자친구, 





사촌오빠는 박유천을 협박해 1억 원이 넘는 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으며 


경찰은 A씨를 비롯한 3명에 대해 공갈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하지만 박유천 사건을 수사 중인 강남경찰서는 이 같은 보도를 즉각 부인, 해당 사건이 아직 완벽하게 마무리 되지 않았음을 밝혔다.

 



앞서 박유천은 지난 10일부터 현재까지 네 명의 여성에게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다. 이 중 첫 고소인 A씨는 소를 취하했으나 박유천은 결백을 주장하며 A씨와 A씨 남자친구, 폭력조직원 B씨를 무고 및 공갈 혐의로 맞고소한 상태고, 지난 4일 두번째 고소인 C씨 역시 무고죄로 맞고소했다.


※ download & Next Menu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