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시장 측근으로 알려진 민간인에게 다시 전달…경찰 "돈 흐름 추적"


승진에 필요하다며 기업체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공무원이 구속됐다.




경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일 뇌물수수 혐의로 영천시 5급 공무원 A씨를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2014년 평소 알고 지낸 자재 납품업체 관계자에게 


"승진에 필요하다"며 수천만원을 받았다.





그는 지난해 5급으로 승진해 면장으로 근무해 왔다.


경찰은 A씨가 2014년 11월 영천시장 측근으로 알려진 


민간인 B씨에게 인사 청탁과 함께 수천만원을 전달한 사실도 확인했다.


A씨는 자재 납품업체 관계자로부터 


현금으로 받아서 전액을 다시 B씨에게 현금으로 건넸다.




경찰은 B씨가 돈을 어떻게 사용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0일 영천시 


총무과와 A씨가 근무 중인 면사무소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돈을 받아서 전달한 내용을 모두 인정했다"며 


"돈의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 download & Next Menu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