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대한민국 대표 미니밴 카니발이 안전편의품목을 대폭 보강한 2017년형으로 재탄생됐다. 기아차는 6월14일, 기존 모델에서 상품성을 향상한 '2017 카니발'과 합리적인 가격대를 갖춘 신규 트림 '2017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2017 카니발은 충돌 정도에 따라 압력이 2단계로 조절돼 상해 위험을 



줄이는 스마트에어백과 차량이나 보행자와의 충돌이 




예상되면 차량을 긴급 제동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긴급제동보조시스템, 동승석시트벨트경보장치 등을 적용해 안전성을 높였다.



아울러 앞차와의 거리를 감지해 능동적으로 거리를 유지하며 운전자의 운전 피로도를 줄여주는 스마트크루즈컨트롤, 운전자가 시트 측면의 스위치를 통해 동승석의 위치와 기울기를 쉽게 조절할 수 있는 동승석워크인스위치, 8개 스피커로 풍부한 사운드를 구현하는 JBL사운드시스템, 전화, 메시지, 지도 등 애플 스마트폰의 주요 기능을 차량에서 편리하게 이용 가능한 애플 카플레이를 신규 적용해 소비자가 감성적인 측면에서도 높은 만족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참고로 애플 카플레이는 UVO 2.0 내비게이션 선택 시 사용 가능하다.




2017 카니발 하이리무진은 기본 모델 대비 약 210mm 높은 


실내 높이로 넉넉한 공간을 자랑하며, 21.5인치 뒷좌석 모니터




냉온 컵홀더, LED 독서등, 주름식 커튼 등 차별화된 사양으로 


실내 거주성을 중시하는 유명 인사 및 다자녀 가족에게 큰 인기를 끄는 차종이다. 



안전편의품목은 기본 모델에 적용된 스마트에어백, 긴급제동보조시스템, 스마트크루즈컨트롤, JBL사운드시스템은 물론 슬라이딩 도어를 2회 두드렸을 때 자동으로 도어가 개폐되는 노크식 파워슬라이딩 도어를 추가해 상품성을 높였다.



2017 카니발 판매가격은 7인승 리무진 디젤 모델이 3,490~3,878만원, 가솔린 모델이 3,701만원, 9인승 디젤 모델이 3,045~3,705만원, 가솔린 모델이 3,565만원이며, 11인승 모델은 2,755~3,650만원이다. 또 2017 카니발 하이리무진 판매가격은 7인승 모델이 5,274~5,829만원이며, 9인승 모델이 3,980~5,539만원, 11인승 모델은 4,926만원이다. 





이에 대해 기아차의 한 관계자는 "새로운 카니발은 상품성을 한단계 끌어올렸음에도 불구하고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했다"면서 "앞으로도 국내 자동차 시장을 대표하는 미니밴으로 자리 잡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download & Next Menu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